제보기사

  • HOME
  • 우리동네
  • 제보기사
서울구로하나님의 교회 이웃사랑나누기 경로위안잔치

서울구로하나님의 교회 ‘이웃사랑나누기 경로위안잔치'
2012새 예루살렘의 날 하늘어머니 강탄 기념
어머니의 마음으로 지역어르신들께 내복전달 및 위로행사


 

하나님의 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 회장 김주철 목사) 서울 구로 지역 성도들이 어머니의 사랑을 듬뿍 담아 이웃어르신들께 추운 겨울 따뜻하게 지내실 수 있도록 사랑나누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서울구로 하나님의 교회’는 지난 2일(일), ‘2012 새 예루살렘의 날 기념, 이웃사랑 나누기 경로위안잔치’ 행사를 열었다.
교회 측은 인류 구원을 위해 어려운 이웃에 나눔을 실천해오신 어머니 하나님의 가르침과 본을 따라 주는 사랑을 이웃에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께 실천함으로 위로해 드리고 공경하는 마음을 전하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로위안잔치 행사에는 동 교회 부녀를 중심으로 장년과 청년,학생 등 100여명이 참여했다.

소외되고 어려운 어르신들이 유난히 추운 겨울 따뜻하게 보내실 수 있도록 사랑의 마음을 담은 내복전달 및 따뜻한 점심식사 대접으로 정성을 다했다.

열흘 전부터 행사준비를 위해 각 부서마다 분주한 움직임 속에 함박웃음 꽃이 피어났다.
유아들의 어린이 새 노래에 곁들여진 재롱과 새내기 청년들의 쑥스럽지만 할아버지 할머니께 행복을 전해드리고자 준비한 율동, 엘로힘 하나님을 찬양하는 새노래 합창을 하며 준비한 공연에 깃든 어머니의 사랑과 정성이 어르신 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졌으면 한다고 바랐다

이날 행사에는 오류2동 권영각 동장, 곽윤희 구의원, 백화용 복지팀장과 홀로 생활하시는 할아버지 할머니 등 80여명의 어르신들이 함께 했다.
성도들은 위로 공연과 함께 따뜻한 겨울 보내시라고 바자회를 통해 모은 성금으로 준비한 내복을 전해드리고 맛과 정성이 듬뿍 담긴 점심을 대접했으며 돌아가시는 길에 집에 가셔서도 드실 수 있도록 떡도 싸드렸다.
가족처럼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푸짐하고 맛있는 점심 식사에 내복까지 선물 받은 어르신들은 성도들에게 거듭 고마움의 인사를 건넸다.
김상순(81)할머니는‘아이들도 예쁘게 잘하고 너무 좋고 나를 이렇게 따뜻하게 대해주는 곳은 처음이다’ 며 흐뭇해하셨다.
박순옥(76)할머니는‘너무 행복하고 감사하고요 날마다 오늘만 같았으면 행복하겠다 며 돌아가는 걸음을 아쉬워하며  위러브유를 해주셨다.

주민센터 관계자들은 이런 따뜻한 손길이 날씨가 추위지면 더욱 힘들어지는 기초생활 수급자와 독거노인, 한부모 가정 등 형편이 어려운 관내 주민들에게 큰 힘과 용기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교회에서 행하는 모든 봉사활동에 감격 과 고마움을 전했다.

서울구로 하나님의 교회 조길래 목사는 “타인과 함께 사랑을 나누고 고단한 삶의 여정에 동행한 일은 우리 인생에서 가장 의미 있고 소중한 기억으로 남을 것이라는 어머니 하나님의 가르침에 따라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또한 “구로구는 겉으로 보이는 것과 달리 빈부의 격차가 심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이웃들이 다른 지역보다 2~3배가 많다”며 “어려운 경제 환경에서 살아가는 이웃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희망의 선물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하나님의 교회는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성경에 근거하여 아버지 하나님뿐만 아니라 어머니 하나님도 계시다고 믿고 있다. 현재 150개 국가에 2,200개의 교회가 있으며, 등록성도는 175만 명으로 단일 교회로는 국내 최대규모다. 

한편 하나님의 교회는 ‘2012 새 예루살렘의 날’을 기념해 전국과 전 세계에서 일제히 어머니의 사랑 나눔을 펼치고 있다. 국가와 지역의 특수성, 해당 지 자체와 지역민들의 요구와 필요성에 따라 대규모 환경정화활동을 비롯해 릴레이 헌혈, 김장나누기, 독거노인을 비롯한 어려운 이웃 돕기, 관공서와 기관 위로방문 등 다방면에서 진행하고 있다.

하나님의 교회 관계자는 “인류 구원을 위해 베푸시는 어머니 하나님 지극하신 사랑과 구원의 소식을 전하고자 전 세계 성도들이 일제히 봉사에 나섰다”며 “전쟁, 질병, 기근, 경제 불황, 기후 재앙의 고통 속에 살아가는 세계인들이 어머니의 사랑으로 진정한 평화와 행복, 나아가 구원까지 얻게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등록일 : 2012.12.03조회수 : 3,860
  • 프린트
  • 목록으로
  •  
  • 트위터
  • 페이스북

의견글조사 200자 제한 의견달기
이름
내용
인증 인증 문제 답
* 관리자에게 의견글이 전달됩니다.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전체기사(하단네비)
  • 최신뉴스레터(하단네비)
  • 새창 구독신청 및 해지(하단네비)
  • 기사제보(하단네비)
  • 새창 구로구청 홈페이지(하단네비)
  • RSS(하단네비)
우)152-701 서울시 구로구 가마산로 245 TEL : 02-860-2114 / FAX : 02-864-9595
본 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무단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법에 의해 처벌됨을 알려드립니다.
오늘 방문자수 : 1,658 | 전체 방문자수 : 10,052,581